호래옹도원

adoramo.egloos.com

포토로그



사랑 의 앰브 봉사를 아시나요? 사람세상

사람이 사는 방법은 또 사람이 죽는 방법처럼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당신의 인생에 그리고 나의 인생에 단 한번이라도 나를 나의 시간을 나의 심성을 누군가

나 아닌 다른 사람을 위해 나눈다는 것 만큼 아름다운 일은 없으리라!

 

그 아름다움은 부르기 만큼 그렇게 쉽지는 않은 일이지만......

 

<사랑밭 새벽편지>에 실린 기사 전문


 

생명을 이어가는 '앰브' 봉사



폐가 너무 작게 쪼그라들어 기계로 넣는 산소는
감당 할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된 김온유(23) 씨는
항상 누군가 '앰브' 라는 펌프를 손으로 눌러
숨을 불어 넣어 주어야 합니다.

어머니가 36시간이나 쉼 없이 앰브를 눌러주시거나
아버지가 밤새도록 앰브를 눌러주지 않으면
김온유 씨는 숨을 쉴 수 없습니다.

온유 씨의 이러한 사정을 알게 된 교회친구들이
하나 둘 찾아와 온유 씨의 숨을 불어넣어주었습니다.
친구들의 친구들도 찾아왔습니다.
그 친구들의 친구들도 찾아왔습니다.
이제는 시간표를 짜서 2~4명씩 한조를 형성해
4교대로 24시간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근 2년 동안 온유 씨의 병실을 찾은 사람은
1,500명이 넘는다고 합니다.
수능 전날 수험생이 찾아오기도 하고,
휴가 나온 군인이 휴가기간 내내 찾아오기도 했습니다.

온유 씨의 휴대폰에 저장된 앰브친구들만
700명이 넘습니다.
누구나 전화 한통이면 언제든 달려와 주는 친구들입니다.

몇 번이나 위험한 수술을 치르고
곧 죽을 거라는 사망선고도 받았지만
지금의 온유 씨 친구들을 좋아하고 잘 웃는
활기찬 아가씨입니다.

온유 씨의 병실을 찾은 많은 봉사자들은
'내가 더 많이 배우고 깨닫고,
행복을 느끼며 돌아간다.' 라고
입을 모아 말하고 있다고 합니다

 

 

엠브를 눌러주는 친구와 장난스런 포즈를 취한 온유씨.<<김온유씨 사진>>

 


 

다른 기사들을 보니. 2년동안 1500명이 넘게 이어지는 이  기적의 봉사활동 중에 어떤날은 바이올린 전공자나 음악을 하는 사람이 자원봉사자가 되면 병실이

작은 공연장이 되기도 하고 수능 시험을 치르는 수험생이 시험 전날에도 병실을 찾아오기도 하고, 30일짜리 장기 휴가를 받은 군인이

휴가동안 하루도 빼놓지 않고 온유씨를 만났다고 한다.

 

저 상상도 못할 은은함이 배어있는 폐부 깊은 곳에서 나오는 듯한  웃음은 , 그러한 '사랑'이라는 말로 부족한 '나눔과 헌신에 대한 감격' 이 아닐까?

오히려 생각해본다.

 

 

네권 이상 쌓인 방명록에다 코끼리를 그려서 그녀를 웃기는 사람, 약속을 지키지 못한 사죄서를 쓴사람등 많은 방문자들의 흔적이 남아있단다.

 

하지만 한결같이 "온유에게 용기와 힘을 주러 왔는데 그것은 교만한 마음이었다"고 하며 "스스로 더 많이 배우고 깨닫고 행복을 느끼며 돌아간다"고

하는 말들이 봉사자들의 한결같은 이야기 란다.

 

어떤 봉사자는 "온유에게는 무슨 이야기든 다 할 수 있다"며 "자원 봉사자들이 저마다의 이야기를 가지고와 털어놓고 위로와 격려를 오히려 받는다"고 한다.

 

"봉사한다는 말이 오히려 교만임을 알게되었다"는 식의 저런유의 말들은,  정말 사람이 어떤 경지에 이르러야 할 수 있는 말인지 같은호흡을 하는 사람으로써

어떤 영혼의 부러움까지도 느껴지게 만든다.

 

 

온유씨가 엠브를 눌러주는 친구들과 밤 시간을 보내고 있다.<<김온유씨 사진>>

 

자신의 잠자는 모습을 사진으로 찍고 있던 봉사자에게 "동영상"을 만들어 달라고 해서 만들어진 13분짜리 "릴레이 온유"는  한국 기독교 방송 문화원(KCMC)

이 주최한 제 6회 기독교 영상 대전(CVF) 에서 당연히 대상을 받았단다.

 

"릴레이 온유" 보러가기

 

누군가는 교회 광고를 보고 또 어떤이는 "온유의 주님사랑"이라는 카페를 통해 신청을 해서 서로 얼굴을 모르는 사람들이 만나 이 작은 사랑을 통한

밝음속에서 모두가 친구가 되기도 한다.

 

 

앰브 자원봉사 신청을  할 수 있는 "온유의  주님 사랑" 카페 가기

 

 

 

온유씨의 아버지 김준영(52)씨가 "봉사자들이 그리스도의 말씀대로 이름도 빛도 없이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한대로 세상의 감사함이라는

윤활유를 뿌리는 사람이 이렇게 곳곳에 숨어있다는 것을 발견하는 새로운 미개척지의 발견 순간.

 

 

 

참 그러고보면 세상에는 좋은 사람들  참 많어..........................아냐..   정말 그런 사람들 때문에 세상이 돌아가    
그렇다고 생각 안해? 



덧글

댓글 입력 영역